2022/08/02 2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검]

Music:봄이 오는길 🎑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아무것도 갖지 않았지만 모든 것을 다 가진 존재가 있다. 햇볕과 물과 공기다. 햇볕과 물과 공기는 모양이나 질량은 다르지만 그 속성은 비슷하다. 햇볕과 공기와 물은 틈새만 있으면 어디든지 다 들어간다. 햇볕은 따뜻함과 사랑의 대명사다.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누구에게 나 골고루 비춘다. 지구 상의 모든 존재, 나무나 풀, 동물은 햇볕을 받지 아니하면 생명을 부지할 수 없다. 그러나 사람을 해롭게 하는 세균은 살아 남지 못한다. 코로나 역시 마찬가지다. 햇볕에는 5분을 견디지 못한다. 물은 겸손함의 대명사다. 낮은 곳으로만 낮은 곳으로만 흐른다. 그리고 마침내 大海에 이른다. 동양의 성자라고 일컫는 노자는 “최고의 善은 물처럼 되는 것이다"라는 뜻의..

카테고리 없음 2022.08.02 (1)

연륜[年輪]과 경륜[經綸] : 고려장이 없어진 유래 (집에 노인이 없거든 빌려라)(★)▶[검]

Music: 원점 연륜[年輪]과 경륜[經綸] 고려장이 없어진 유래 집에 노인이 없거든 빌려라 고려장 풍습이 있던 고구려 때 박정승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 갔습니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네가 길을 잃을까 봐 나뭇가지를 꺾어 표시를 해두었다” 고 말합니다. 박정승은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을 생각하는 노모를 차마 버리지 못하고 몰래 국법을 어기고 노모를 모셔와 봉양을 합니다. 그 무렵 당나라 사신이 똑같이 생긴 말 두 마리를 끌고 와 어느 쪽이 어미이고 어느 쪽이 새끼인지를 알아내라는 문제를 냅니다. 못 맞히면 조공을 올려 받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문제로 고민하는 박정승에게 노모가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습니다. “말을 굶긴 다음 여물을 주렴, 먼저 먹는 놈이 새끼란다.„ 이러한 노모..

카테고리 없음 2022.08.02